창간 75주년, 한국기독공보에 바란다 |2021. 01.14
[ 창간75주년 ]   

"한국교회 지키는 건강한 언론으로 발전하길" 한국기독공보의 창간 7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생명을 살리고 평화를 이루며 올곧은 목소리를 내는 교계 언론으로 자리매김해 온 한국기독공보에 경의를 표합니다.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주간신문인 한국기독공보는 하나님의 공의(公義)를 바탕으로 참된 기독언론의 길을 걸어왔다고 평가합니다. 격동의 현대사 속에서 정론직필의 강인함으로 복음 전파와 사랑…

미래 향한 예언자적 목소리 높여 |2021. 01.13
[ 창간75주년 ]   본보 디지털 아카이브로 본 75년의 사건 사고(하)

1980년대- 민주주의의 열망 표출 "…박종철 학생의 고문치사 사실을 접할 때 우리는 그동안 끊임없이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인권 탄압과 우려를 금치 못했던 고문에 대한 온갖 소문이 단순한 추측이 아니라 명백한 사실이었음을 확인하면서 크나큰 충격과 통분을 금할 수 없다… 제5공화국은 출발 당시부터 광주에서의 무고한 백성들이 피를 흘림으로 시작되었으며… 정통성 결여와 통치능력이 부재한 현 정권은 …

민족의 아픔 앞에서 공적 책임 호소 |2021. 01.13
[ 창간75주년 ]   본보 디지털 아카이브로 본 75년의 사건 사고(상)

1950년대- 전쟁과 냉전, 변혁의 시대 1950년대는 사회는 물론이고 교회와 본보에도 격동기였다. 35년의 식민통치가 끝난지 불과 5년만에 6.25전쟁이 시작돼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까지 150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1948년 집권한 이승만 대통령은 1960년 4월까지 1, 2, 3대 대통령을 역임하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기반을 다지기도 했지만, 장기 집권을…

"우리는 전국교회 섬기는 문서선교 동반자" |2021. 01.13
[ 창간75주년 ]    문서선교 최일선에서 함께 뛰는 전국의 지사장들

대전충남지사장 송정식 장로 … "은혜로 힘든 한해 마감" "지난 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힘들었지만 하나님의 보호하심으로 잘 마무리했습니다." 모든 것은 주님의 은혜라고 고백하는 대전충남지사장 송정식 장로(낭월교회 원로)는 "지금까지 지내온 것 모두 주님의 은혜였다"면서 "새해도 하나님이 지켜주실 것을 믿기에 담대하게 나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송 장로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을 만나…

"한국기독공보, 성경 다음으로 많이 읽어요" |2021. 01.13
[ 창간75주년 ]    본보 63년 구독한 임순련 목사를 만나다

"정확히 1958년 3월 16일 세례 받은 후 4월 1일부터 한국기독공보를 구독했어요. 그러니 63년을 애독한 셈이지요. 한국기독공보를 정말로 사랑해요. 사랑하다 마다요. 허허(웃음)." 지난 5일 경북 포항에서 만난 임순련 목사(81세, 포항남노회 은퇴). 본보 신문을 스크랩한 자료를 들어 보이며 소년처럼 밝은 미소를 지었다. 임 목사에게 과거 한국기독공보는 '백과사전'이고, 크리스찬에게 …

"그때 그시절 케냐 사역 읽으며 하나님 마음 알게 돼" |2021. 01.12
[ 창간75주년 ]    아카이브 줌인 … 이지은 씨, "기사 통해 만난 아버지의 삶 큰 감동"

아버지 이은용 선교사는 1991년, 32세의 나이로 아프리카 선교를 시작했다. 셋째 딸인 나는 고향에서 멀리 떨어진 핀란드에서 출산을 기다리고 있다. 더 많은 훈련과 공부를 하기 위해 케냐 카프카테트 선교지를 떠난 지 2년이 지났다. 거기서 나는 지역 목회자를 도와 십대 소녀들을 위한 학교를 설립했고, 하루 하루가 정신 없이 바빴다. 그러나 오히려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는데, 생각해보면…

조선그리스도교연맹도 애독하는 신문 |2021. 01.12
[ 창간75주년 ]   아카이브 줌인… 고 강영섭 위원장 "한국교회 소식의 통로" 민간 외교채널 역할도 앞장

본보 디지털 아카이브를 통해서는 시대별로 역사의 큰 흐름을 관통하는 시대사적 의미를 띈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본보 아카이브에는 비단 그것뿐 아니라 본보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하고 흥미로운 기록도 갖고 있어 독자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준다. 예를 들면, 2000년대 남북 평화통일운동에 있어 본보가 직간접적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했으며,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도 매우 가까…

"그리운 아버지에 대한 소중한 기록 다시 볼 수 있어 감사" |2021. 01.12
[ 창간75주년 ]   아카이브 줌인…이성희 증경총회장, 본보 디지털 아카이브서 아버지 기록 찾으며 감회

"한국기독공보에 아버님에 대한 기사가 이렇게나 많았나요? 이제는 만날 수 없는 아버지라 이렇게 기록으로 남아 있는 기사와 원고들이 저에게는 얼마나 소중하게 다가오는지 몰라요. 디지털 아카이브 개발이 저에게도 이렇게 좋은 혜택을 주네요. 감사합니다." 지난 7일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만난 증경총회장 이성희 목사는 평소와 다름없는 흐트러짐 하나 없이 깔끔한 모습으로 기자를 맞이했다. 이날 이성…

1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