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겨울나기 2020 희망온 캠페인 진행

소외계층 겨울나기 2020 희망온 캠페인 진행

전국 취약계층 1,000여 가정 및 30여 시설 대상

표현모 기자 hmpyo@pckworld.com
2020년 11월 22일(일) 20:46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유원식)이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더욱 추운 겨울을 보내야 하는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2020 희망온'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본격적인 추위로 난방비 부담이 가중되는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3개월간 진행되며,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전국 1000여 취약계층 가정과 30개 복지시설에 대한 난방비 지원 및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캠페인 모금은 기아대책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며 2만원 후원 시에는 한 가정이 1주일간 사용 가능한 연탄을 지원할 수 있다.

기아대책은 지난 2003년부터 소외계층 겨울나기 '희망온' 캠페인을 시작해 지금까지 매년 평균 2500여 가정과 50개 시설에 대한 난방비와 주거 개보수를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1596가정과 48개 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전달하는 등 총 5억 1700여 만 원의 규모의 지원을 펼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전문기관 발표에 따르면 가정의 소득 수준이 낮아질수록 겨울철 난방비 부담은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의 국토정책브리프 '저소득층 난방비 절감을 위한 에너지 절감형 주택개량사업 개선방안'에 의하면 가처분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구간의 난방비 비중은 평균 6.4%로 소득이 가장 높은 10분위 구간의 비해 약 9배 높았다.


표현모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