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멤버케어사역위 창립, '선교사 위기관리 강화'

총회 멤버케어사역위 창립, '선교사 위기관리 강화'

위원장에 김의식 목사 선출

차유진 기자 echa@pckworld.com
2020년 11월 19일(목) 16:21
총회 세계선교부 산하단체인 멤버케어사역위원회가 19일 창립총회를 갖고 활동을 시작했다.
총회 세계선교부(부장:서화평 총무:홍경환)가 조직을 추진해 온 멤버케어사역위원회가 19일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지구촌 곳곳에서 재난이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지난 105회 총회에서 조직을 허락한 멤버케어사역위원회는 앞으로 총회 파송 선교사들의 위기 극복 전반을 지원하는 일을 맡게 된다. 특히 그 동안 지원이 부족했던 선교사 개인의 건강 문제, 가족이 처한 어려움, 다양한 위기 상황 해결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참석자들은 '한국교회는 어려움에 처한 선교사를 외면하는 것이 죄임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회개하며, '교회가 선교사를 끝까지 책임지는 것'이 총회 선교의 전통이 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총회에선 김의식 목사(치유하는교회)가 위원장에 선출됐으며, 위원회는 권역별로 부위원장을 추대해 교단 전체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로 했다. 김의식 목사는 "열악한 상황에서 사명을 감당하는 선교사들이 주어진 사역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멤버케어사역위원회에는 개인, 교회, 기관, 단체가 회원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모인 회비와 후원금은 총회 파송 선교사의 위기 관리와 복지 강화에 사용된다. 이번 멤버케어사역위원회 창립으로 세계선교부 산하 선교사 지원 단체는 MK사역위원회를 포함해 두 곳으로 늘어났다.


차유진 기자
카드 뉴스
많이 보는 기사
오늘의 가정예배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