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선교지 재산 조사

해외 선교지 재산 조사

[ 기자수첩 ]

최샘찬 기자 chan@pckworld.com
2018년 07월 09일(월) 12:14
해외 선교지 재산 문제와 관련해 제102회기 '총회산하기관 및 선교재산문제연구위원회가 특별위원회'가 조직돼 조사를 시작했다. 위원회는 총회세계선교부와 교류하며 과거 재산관리 방법을 검토하고 앞으로의 선교지 재산 사유화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 등을 논의해왔다.

하지만 관련자료 부족으로 정확한 해외선교지 재산현황을 파악하지 못한 위원회는 총회선교지재산연구TF팀을 조직했다. TF팀은 하나님의 선교가 개인의 선교가 아닌 공적인 선교 사역이라는 방향성을 갖고 대대적인 선교지 재산 현황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과거 선교지 재산 현황이 파악되지 못한 이유로는 해외선교지재산관리 업무가 2005년에 총회유지재단에서 세계선교부로 이관됐으며, 개교회가 총회를 통하지 않고 후원했기 때문이다. 또한 2013년 재산 조사를 시행한 바 있지만 선교사의 무응답과 반발이 많았고 이에 대해 세계선교부가 이사권이나 징계를 집행하기엔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전해졌다.

이같은 어려움에도 선교지 재산 현황 파악은 반드시 필요하다. 재산 현황 파악은 선교지재산이 지속적으로 선교동력으로 활용되고 재산의 사유화 및 세습을 방지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이를 위해선 한 부서만의 활동이 아닌 총회 내 여러 부서와 개교회의 협력이 필요하다.

선교사를 후원하는 개교회는 단지 선교사 개인을 지원한다는 생각에서 그 나라를 위해 교단 전체의 선교를 한다는 공적 선교의 방향성을 갖고 총회를 통해 후원해야 할 것이다. 총회를 거쳐 후원 기록을 남겨놓아야 차후 선교지 재산 관련 문제가 발생하면 총회 차원의 대응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선교지 재산 현황 조사를 위해 위원회 및 TF팀은 총회 및 노회 세계선교부와 협력해 현황을 파악하며 세심한 유의가 필요하다. 자칫 선교사들의 재산을 전수조사하는 것이 그들을 의심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조사 전 세계선교부와 함께 공적 선교의 취지를 잘 설명해 긍정적인 목적성을 알려야 할 것이다.

이러한 방향에서 총회는 미국 선교사들이 과거 한국에 학교와 병원 및 시설을 이양한 것을 본받아야 할 것이다. 혹은 성도들의 헌금으로 조성된 선교지의 재산이 개인의 사유화 및 세습이 이뤄지지 않도록 예방하고 후배 선교사들의 계속적인 선교활동을 위해 플랫폼으로 사용돼야 할 것이다.


최샘찬 기자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