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기관, 북방선교정책 제시해야

연합기관, 북방선교정책 제시해야

한목협 제20회 전국수련회

임성국 기자 limsk@pckworld.com
2018년 07월 06일(금) 09:15
남북 평화 시대를 맞이해 한국교회 연합기관은 회원 교단이 수행해야 할 북방선교의 정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이성구)는 지난 3일 숭실대학교에서 '남북 평화 시대와 한국교회'를 주제로 제20회 전국수련회를 개최했다. 남북 평화에 관심 있는 목회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수련회는 이성구 목사가 설교한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배기찬 전 청와대안보 원장과 예장 총회 사무총장 변창배 목사가 기조 발제했다.

이날 '남북 평화 시대의 한국교회 연합운동을 위한 제안'을 주제로 발제한 변창배 사무총장은 "세계가 제4차 산업혁명으로 비롯된 문명사적인 전환을 이루면서 세계교회의 목회와 선교 생태계가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더불어 남북 평화 시대의 도래는 한민족의 삶과 한국교회의 진로에 영향을 크게 미칠 것"이라며, "남과 북이 극한대결로부터 벗어나 협력과 상생의 길로 나아가고 있다. 한국교회도 인류의 문명사적인 전환기와 남북평화 시대를 맞아서 목회와 선교의 방향을 전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며 남북 평화 시대를 맞이한 한국교회의 과제를 진단했다.

이어 변 사무총장은 "한국교회 연합운동은 남북 평화시대에 아시아와 세계 평화를 위해 일하는 평화의 사도가 되어야 하고, 그 길이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길이다. 하나님께서 주신 영적 권위를 바로 세워서 한국사회 속에서 기독교의 가치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세계교회의 19세기 선교운동과 20세기 연합운동의 성과를 계승 발전 △연합기관은 한국사회와 한국교회, 세계교회의 문제를 점검하여 한국교회 공동의 대안을 모색하고 추진 △연합기관은 부활절 연합예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사업, 3.1운동 100주년 기념 사업 등 한국교회가 공동으로 수행해야 하는 행사를 감당하고 지원 △공교회가 중심이 되어 건강한 리더십 형성 △연합기관은 회원 교단이 서로 정책을 교류하며 각 교단이 바람직한 정책을 수립해 시행 지원 △남북 평화 시대에 회원교단이 공동으로 수행해야 할 북방선교의 정책 제시 △한국교회의 지도자들이 윤리적인 성결을 유지하도록 표준 제시 △남북의 평화적인 공존과 번영을 기반으로 아시아교회 시대를 대비 등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성구 목사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한 한국교회는 북미회담과 비핵화 공동성명서의 발표로 한반도의 평화협정을 넘어서 종전 선언을 앞둔 상황을 직시하고 있으며 남북평화와 교류시대를 예감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교회는 영적 교만과 교권 투쟁, 교파분열, 물질만능주의와 도덕적 해이에 빠져 옛적 부패상을 답습하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받고 있다"며, "이번 수련회가 한국교회 안팎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 등을 짚어보고, 한국교회의 하나 됨의 분명한 대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성국 기자
우리교회
가정예배
지면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