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개혁 첫 걸음 내딛었다

노회개혁 첫 걸음 내딛었다

[ 사설 ]

최은숙 기자
2018년 05월 02일(수) 18:07
지난해에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을 지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내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교단 총회를 뒷받침하고 개교회의 목회를 지원하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는 노회의 변화에 눈길이 쏠린다.

용천노회가 노회 장기발전 계획서를 지난 2015년에 내놓은데 이어 서울노회가 노회 개혁위원회를 조직하고 지난 몇년간 연구한 노회 발전을 위한 보고서를 이번 봄노회에서 통과시켰다. 이와 때를 같이해서 총회의 구조개편 안도 총회 임원회를 통과해 시행에 들어갔다.

그동안 예장 총회는 기구개혁의 기조를 '정책총회 사업노회'로 유지해 왔다. 이에 따라 총회와 노회가 사업을 진행해 왔다. 총회는 필요에 따라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노회는 총회가 주문하는 만큼의 사업을 진행하기에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평가되어 왔다.

이러한 가운데 교단내 중심된 노회로 손꼽혀온 서울노회가 개혁안을 마련했다는 것은 전국노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서울노회는 이번 보고서를 채택하면서 완성이 아니라 아직도 연구해야 할 분야가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만큼 노회 개혁이 한꺼번에 완성될 수 없는 어려운 과제임을 알 수 있다.

용천노회와 서울노회에 이어 다른 노회들도 서서히 개혁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울서남노회가 노회부서 및 위원회 기구 개편을 위한 연구를 결의하는 등 노회별로 형편에 따라 개혁이라는 엔진에 시동을 걸고 있다.

노회 개혁의 첫번째 단계는 원론적인 이야기가 되겠지만 노회의 정체성부터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 개별적 특성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노회로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획일화 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다. 노회마다 특성에 따른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 한다.

다음으로는 정치적인 구조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며 개교회의 선교적 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노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현실적으로 적합한 조직과 행정체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