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성윤리지침으로 차단

성범죄, 성윤리지침으로 차단

[ 사설 ]

한국기독공보 webmaster@pckworld.com
2018년 04월 17일(화) 14:25

교회 밖에서부터 시작된 미투운동(#MeToo)이 교회 안에까지 확산돼 긴장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교계 인사들의 성범죄 예방을 위한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예방책을 내어 놓고 있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의 경우 목회자 윤리 지침을 강화하는 한편 교회 내 성폭력 피해자들을 보호하고 이들에 대한 심리상담, 법률. 의료지원 등을 하기 위해 관련 기관 단체들과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한국성폭력위기센터를 비롯해 기독교여성상담소, 희망나눔(장신상담)센터 등과 맺은 MOU를 통해 예장 총회는 전문기관들과 함께 문제 해결에 나선 방침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도 이전에 있었던 성범죄가 피해자들에 의해 드러나고 있어 곤혹을 치르고 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얼마나 더 문제가 터져 나올지에 대해 긴장하는 분위기이다.

성범죄는 최우선이 예방이다. 발생하지 말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라 앉을만 하면 한번씩 수면위로 올라오는 것이 목회자에 의한 성범죄이다. 이에 대해 이미 여성 단체들을 중심으로 경고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건이 꼬리를 물고 발생하는 것은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기 때문이다.

노회원이 가해자로 법적 처벌까지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목사가 소속하고 있는 노회에서는 손을 놓고 나몰라라 하기 일쑤이다. 심지어는 제 식구 감싸기식의 행위도 보인다.

교회 내에서 일어나는 잘못된 모든 행위도 마찬가지 이지만, 교회내 성범죄는 더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뿌리째 뽑아야 한다. 그러기에 교단 차원에서도 앞장서서 예방책을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다. 총회와 노회 그리고 교회가 하나가 되어서 성범죄 근절에 나서기를 바란다. 특히 성범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목회자윤리지침과 같은 문서들이 '나와는 상관없다'는 식으로 사장되지 않도록 현장에서 꼼꼼히 챙기고 실천해야 한다.